조지훈.png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거짓과 비겁함이 넘치는 오늘, 큰사람을 만나고 싶습니다. 


芝薰 趙東卓(1920~1968) 선생께서 타계하신 지도 어언 30여 년의 세월이 흘렀습니다. 그럼에도 선생의 초상은 생전의 그 모습 그대로 우리들의 가슴속에 각인되어 있습니다.선생을 일컬어 참된 선비, 知行을 겸비한 지성인, 한 시대를 밝힌 큰 스승이라 칭송합니다. 세상이 어지럽고 시대가 뒤숭숭할 때마다 선생을 기리곤 합니다. 선생은 생전사후를 떠나 우리들의 사표입니다.《志操論》을 비롯하여 亂世를 걱정하며 쓰신 수십 편에 달하는 警世의 문장을 통하여 우리는 그 분의 매서운 선비 정신과 역사와 사회를 정확히 꿰뚫어 보는 형안을 접할 수 있습니다. 큰 그릇다운 금도와 도량을 유지하면서애정에 바탕을 두고 비리와 불의를 질타하던 선생의 명 논설의 울림은 감동 그 자체였습니다.

선생은 약관으로 시단에 등단하여 〈승무〉, 〈고풍의상〉, 〈봉황수〉 등 빼어난 작품을 남기셨습니다. ‘청록파’의 한 분으로서 한국 서정시의 주류를 완성함으로써 20세기 전반기와 후반기를 이어 준 큰 시인이었습니다.그분의 시에는 동양의 고아한 정신과 멋이 관류하고 있습니다. 시를 사랑하는 많은 독자들은 선생의 이러한 시세계에 매료되곤 합니다. 돌아가시기 직전에 지으신 〈病에게〉에서 우리는 생사를 초월한 그 분의 높은 정신세계를읽으며 새삼 옷깃을 여미곤 합니다. 시집 《歷史 앞에서》를 접할 때면 杜甫의 詩史를 떠올리곤 합니다. 선생은 한국 현대시의 큰 봉우리였고 시사의 한 획을 긋고 가신 분이었습니다.

국학자로서의 선생의 진면목은 또 어떠하였습니까. 시인이되 우리 국학에 그만큼 밝고 많이 아는 분을 저는 아직 보지 못하였습니다. 30세 전에 일차 탈고한 《한국문화사서설》은 지금도 동학들에게 회자되는 명저입니다.광복 직후의 학계 수준이 어떠하였는지를 감안하고 이 책을 대하면 그 진가에 다시 한 번 경탄하리라 믿습니다.《한국민족운동사》는 사학자들도 높이 평가하는 노작입니다. 희귀한 자료를 원용하여 선생 나름대로의 史觀에 입각해서 갑신정변 이후 경술국치를 거쳐 광복을 맞이하기까지 우리가 겪은 고통과 간난 그리고 독립을 위해 싸운한민족의 항일투쟁사를 이 책은 명료하게 밝혀주고 있습니다.

“신라 국호연구”, “신라가요의 연구” 등의 논문은 신라사에 대한 그 분의 총체적인 연구의 일환으로서 어학·역사학·문학 등의 각도에서 신라의 성립 및 국호의 의미와 신라 향가에 대한 탁견을 피력한 것입니다.신라를 감각으로서가 아니라 학술 면에서 천착한 이 연구물은 사계에 큰 반응을 일으켰습니다. 민속학에 대한 선생의 관심도 대단하였습니다. 주목할 만한 여러 편의 논문을 쓰셨고 말년에는 온전히 이 방면에 전심하여 현저한실적을 남기고자 계획을 짜시던 차에 세상을 하직하고야 마셨던 것입니다.국학에 대한 선생의 지대한 관심은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장의 직임을 맡고 계시면서 광복 이후 우리 학계의 최대 성과의 하나로 꼽히는 《한국문화사대계》 전 7권을 처음서부터 기획하고 발간하는 작업에서 그 절정을이루었습니다.

그때 제가 선생의 부르심을 받고 민족문화연구소 총간사의 직책을 맡으면서 이 거창한 민족적인 학술사업에 참여하여 진력한 일과 중도에 애석하게도 그 분께서 서거하신 후 연구소장직을 이어받아 그 완간을 마무리한 일을저는 생애의 가장 큰 보람으로 자부하고 있습니다. 뿐만 아니라 당신께서 짜놓고 가신 민속학 계획서에 따라 역사적인 출판물이라는 세평을 받고 있는 《한국민속대관》 전 6권을 공간한 일도 선생의 평생 꿈을 이루어 드렸다는점에서 늘 흐뭇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.

호탕한 성품에 멋과 풍류로 일세를 드날렸던 선생에 대한 추억을 우리 모두는 잊을 수 없습니다. 이번에 국가에서 선생을 ‘이 달의 문화인물’로 선정함에 따라 선생의 개결한 생애와 문학 및 학문에 대한 공적을 상찬하고 기리는기회를 갖게 된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합니다. 오늘 우리는 한 마음으로 선생의 고매한 인품과 학덕을 새삼 떠올리며 기념의 행사를 가지려 합니다.

이 행사에 깊이 있는 글을 보내주신 학계의 인사들, 시 낭송에 선뜻 응해주신 시인 여러분들, 무용과 가곡으로 이 날을 더욱 빛내게 하여 주신 예술가 두 분, 또한 그 옛날 따사로운 부부애를 회상하면서 서화를 출품해 주신노년의 사모님께 충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. 아울러 이 행사를 기획 추진한 지훈상 운영위원 여러분과 젊은 문인 및 學究들의 노력에 고마운 뜻을 표합니다.

2002년 6월 15일
芝薰賞 운영위원회
위원장 洪一植 삼가

   


조지훈선생 연보